Home스토리월드컵 우승 여운이 여전히 남아 있는 아르헨티나 근황.

월드컵 우승 여운이 여전히 남아 있는 아르헨티나 근황.

아르헨티나가 프랑스를 승부차기에서 꺾고 우승하자 아르헨티나 온 국민들은 거리로 뛰어 나와 기쁨을 만끽했다.

36년 만에 이룬 월드컵 우승. 극심한 경제난에 빠져 있는 아르헨티나 국민들에게는 이 보다 더 큰 위로가 있을까?

동시에 이 월드컵 우승 트로피는 한 줄기 희망과도 같았을 것이다.

월드컵이 끝난 지 2주가 조금 넘었다.

그런데 아르헨티나에는 여전히 월드컵 여운이 가시지 않고 있는 것 같다.

최근 아르헨티나의 한 옥수수 밭이 화제가 되고 있는데..

출처: RT 공식 트위터

농부들이 월드컵 우승을 이끈 메시를 기념하기 위해 초상화를 제작했다는 소식.

월드컵 우승국이라 그런지 농부들의 경운기 드리블 실력도 수준급이다.

이번 월드컵에서 메시는 아르헨티나를 멱살 잡고 우승 시켰다 해도 과장이 아니다.

또 이번을 계기로 역대 최고의 선수 반열에 올랐다. 자국 선수가 ‘역대’ 최고로 평가 받는 것 만큼 자랑 스러운 일이 있을까.

팬들은 메시를 위해 해줄 수 있는 건 다 해주고 싶을 심정일 것이다.

출처: FIFA WORLDCUP 공식 트위터

아르헨티나 국민에게 메시는 축구 선수로서 최고가 아닌 그 이상의 존재인 게 분명해 보인다.

얼마나 자랑스럽고, 또 선수 본인도 얼마나 기쁠까.

최신글

Most Popular

Recent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