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겨서 기분은 좋은데..” ‘천당과 지옥 오간’ 조규성이 경기 후 남긴 소감

“이겨서 기분은 좋은데 아쉽기도..”

조규성은 31일 열린 2023 아시안컵 사우디와 16강 경기에서 후반 종료 직전 기적과 같은 극장 헤더골로 동점을 만들었다.

최근 극심한 부진에 빠지며 비난 여론에 시달렸던 조규성이 여론을 한 방에 뒤집는 순간이었다. 조규성은 골 직후 지금까지 근심과 걱정을 털어내듯 거칠게 포효했다.

이 골 덕분에 한국은 승부를 연장까지 끌고 갔다.

출처: 2023 asian cup x

그러나 연장전에서 엄청난 골찬스를 놓치고 말았다.

연장 전반 3분, 황희찬과 골키퍼가 경합하는 과정에서 튕긴 공이 조규성에게 향했다. 이 순간 골문에는 골키퍼가 없던 상황.

침착하게 슛팅하면 충분히 득점할 수 있었던 상황이었는데 웬걸. 조규성은 슛팅이 아닌 패스를 선택했다.

슛팅 타이밍이 늦춰지면서 사우디 수비수와 골키퍼가 골문으로 다 복귀했다. 이후 손흥민이 날린 슛팅은 결국 사우디 수비수에 막히고 말았다.

연장 전반 결정적인 찬스를 놓친 조규성

자칫 잘못하면 또 극심한 비난을 한 몸에 받을 수도 있던 상황.

하지만 다행히도 이어진 승부차기에서는 키커로 나서 침착하게 성공했다. 여기에 같은 ‘조씨’ 조현우의 신들린 2연속 선방으로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천국에서 지옥으로 다시 지옥에서 천국을 오간 조규성은 경기 종료 후 인터뷰에서 소감을 털어놨다.

조규성 曰

“이겨서 기분은 좋다. 다만 찬스를 더 잘 살릴 수 있었다. 승부차기까지 가지 않았어도 되는 경기였다. 그래서 많이 아쉽다.”

“(득점 후) 솔직히 좋다기보다는 지금까지의 아쉬움이 더 컸다. 그래서 크게 좋아하진 못했다. 그냥 속으로 ‘이제 한 골 들어갔네’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어 연장 전반 3분 결정적 찬스를 놓친 것을 두고는

출처: 대한축구협회

“내가 슛을 하려는 상황에서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컨트롤이 조금 짧았다. 옆에 있는 현석이가 더 완벽할 거 같아서 공을 내줬다.”

“지금 생각하면 너무 후회된다. 그냥 슛팅을 때릴 걸 그랬다. 형들도 왜 슛팅을 하지 않았냐고, 더 자신있게 하라고 격려해줬다. 많이 아쉬웠다.”

확실히 최근의 부진 탓에 자신감이 많이 내려온 모습이다. 하지만 이날 8강은 조규성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이번 골로 자신감 가졌으면 좋겠다. 8강 호주전에서는 더 멋진 활약을 하길 기원한다.

오축
오축
오늘의 축구이야기 오축에디터입니다. 선수 이적 소식, 경기 결과, 통계 등을 포함해 다양한 축구 뉴스 기사를 작성하고 있습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