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콰도르 감독이 한국 U-20대표팀에게 패배 후 남긴 말..ㄷㄷ

FIFA U-20 월드컵 16강에서 한국이 에콰도르를 3대2로 꺾으며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이 날 승리에 놀란 것은 대한민국 국민 뿐 만이 아니었다.

한국 U-20 대표팀에게 패배한 에콰도르 미구엘 브라보 감독은 경기 종료 후 이렇게 소감을 말했다.

출처: 대한축구협회

“모든 것을 쏟아 부었다. 패스가 침착하지 못했던 것 같아 아쉽다.”

“한국은 자신들의 능력을 잘 활용 했다. 매우 좋은 팀이었다.”

“우리는 한국의 역습을 막지 못했다.”

“에콰도르를 이끌어서 매우 자랑스럽다. 16강에서 탈락했지만 다음을 잘 준비하겠다.”

출처: 대한축구협회

사령탑 김은중 감독도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준비 과정부터 선수들이 잘 따라 왔다. 준비가 잘 돼서 승리 할 수 있었다.”

“경기는 21명이 다 같이 뛰는 거다. 선발과 교체, 대기, 부상으로 귀국한 박승호까지 모드가 팀으로 싸웠기 때문에 이겼다.”

출처: 대한축구협회

에콰도르를 꺾은 한국은 8강에서 나이지리아를 상대한다.

나이지리아는 16강에서 아르헨티나를 2대0으로 이기며 올라온 팀이다. 또, 하루를 더 쉬었기 때문에 체력적으로 유리한 상황.

하지만 지금까지 보여준 한국 대표팀의 경기력의 기세도 만만치 않다. 김은중호의 승리를 기원한다.

오축
오축
오늘의 축구이야기 오축에디터입니다. 선수 이적 소식, 경기 결과, 통계 등을 포함해 다양한 축구 뉴스 기사를 작성하고 있습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