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스토리축구의역사, 그 시작은 어떻게 되나?

축구의역사, 그 시작은 어떻게 되나?

축구가 언제 시작 되었는지 알고 있는가? 오늘 날 전 세계 최고 인기 스포츠가 된 축구. 유럽과 남미가 축구 강국으로 자리 잡은 상황에서 더 많은 대륙과 국가에서 축구에 대한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어떻게 축구가 탄생하고 전 세계로 뻗어 나갈 수 있었을까?

축구의 기원과 역사

축구 명칭


먼저 명칭에 대해 짚고 넘어가면, 오늘 날 축구는 2개의 단어로 불린다.

풋볼과 사커. 유럽의 경우 대부분 나라가 우리가 알고 있는 축구를 풋볼로 부르는 반면 미국과 북미는 미식 축구를 일컬어 말한다.

미국은 축구를 ‘사커’라고 부른다.

이 차이는 왜 생겼는 지도 궁금할 것이다. 이 부분에 대한 설명을 하면 축구 종주국이 어디인지에 대한 내용을 먼저 다뤄야 한다. 축구 종주국이 어디냐는 의견이 다분하다.

보통은 영국이 축구 종주국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중국에서도 축구 관련 해서 종주국으로 주장할 만한 역사적 기록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물론 현대 축구의 경우 1800년대 영국에서 비롯된 것이 정설이다.

1800년대 영국에서 축구는 인기스포츠였다. 그런데 지역별로 규칙이 조금씩 상이했다.

하지만 다른 지역끼리 경기를 할 때 다투는 상황이 많아졌고, 통일된 규칙을 만들어야 한다는 의견이 표출됐다.

이렇게 1863년 FA가 결성되어 축구에 대한 규칙을 정하게 된다.

물론 지금의 축구와는 사뭇 규칙이 달랐다. 당시에는 선수들이 손을 사용할 수도 있었기 때문.

아무튼 설립된 FA는 축구 규칙의 뼈대를 만들 결정을 내리는데, 첫번째는 손사용 여부. 두 번째는 앞으로 하는 전진 패스가 가능하느냐였다.

당시 FA는 축구에서 손 사용이 불가능하다고 규칙을 바꿨다. 이때 손 사용 금지에 대해 반발해 FA을 탈퇴한 그룹도 발생했다.

이때 이 탈퇴한 집단이 럭비를 지지하는 층이었다. 럭비와 축구가 구분됐지만 시간이 흐르면서부터 영국 내에서는 축구의 인기가 더 많았다.

따라서 자연스럽게 ‘축구’를 뜻하는 말은 풋볼이 되었고 사커라는 말은 점차 쓰지 않게 ㅗ댔다.

반대로 미국에서는 럭비에서 변형이된 미식 축구가 축구보다 인기를 끌었다. 따라서 북미권에서는 이 스포츠를 풋볼로 부르게 됐다.

여기서 그럼 북미권에서는 기존의 축구를 뭘로 부를 것이냐는 의문이 생기는데, 이때는 영국에서 사용된 사커라는 용어를 쓰게 된 셈이다.

이것이 축구의 명칭이 대륙 별로 갈리게 된 계기다.

세계적으로 인기 스포츠가 될 수 있었던 이유

축구 보급

축구가 전 세계적으로 퍼져나가는 데에는 단연 영국의 역할이 컸다. 20세기 초, 대영제국 시기 식민지를 설립하고 해당 문화에 발을 디딘 영국인들이 축구를 보급했다.

우리가 지금 알고 있는 국제 축구연맹인 FIFA는 1904년 프랑스에서 설립이 된 것이다.

그런데, 아무리 영국인들이 축구를 좋아한다고 하더라도 왜 다른 대륙권에서도 축구를 손쉽게 받아들일 수 있었을까?

가장 큰 이유는 단순함이다. 축구는 간단하다. 다른 스포츠와 달리 공을 제외하면 특별한 장비가 필요없는 스포츠다.

극단적으로 사례를 제시하면 굳이 공이 아니더라도 발로 찰 수 있는 거라면 축구를 즐길 수도 있었다.

인원을 구성하는 것도 마찬가지. 11대11 경기가 아니라도 축구를 즐길 수 있었다. 규칙도 비교적 단순해서 초보자들도 쉽게 접할 수 있는 것이 또 축구였다.

또한 다 같이 함께 할 수 있는 스포츠라는 점도 분명히 축구가 전 세계로 퍼지는 데 큰 기여를 했을 것이다.

그리고 축구가 가지고 있는 변수도 이유가 된다.

오늘 날 스포츠를 살펴보면 대다수가 ‘손’을 이용한다. 야구, 배구, 농구, 골프 등 공이 있는 종목을 살펴보면 알 수 있다.

이는 인간이 손을 정교하게 사용하기 때문인데, 축구는 반대로 다소 다루기 힘들지만 강한 힘을 실을 수 있는 ‘발’을 이용하면서 다른 스포츠에 비해 역동적인 장면을 연출 할 수 있다.

실제로 다른 종목들과 비교해 봐도 축구는 점수가 잘 나지 않는 스포츠다.

아무리 실력이 출중한 선수가 모여 있더라도 득점을 하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

이런 의외성도 축구를 바라보는 데 있어서 흥미를 돋우었다.

격렬함도 빼놓을 수 없는 이유다. 축구의 초창기를 살펴보면 거의 폭력에 가까운 장면이 연출 되더라도 제지할 수 있는 규칙이 없었다. 심지어는 서로 차고 때리는 경우도 허다했다.

물론 지금은 심판의 개입 하에 모든 폭력적인 상황을 금지 시키고 있지만, 그만큼 격렬하고 체력소모가 많은 스포츠였고 지금도 그렇다.

야구의 경우 경기 후 다음날 경기 하는 경우도 많지만, 축구는 1경기를 치르고 48시간 이내 다른 경기를 치르지 않도록 권장하고 있기도 하다. 그만큼 체력적인 소모가 많은 것이다.

혹자는 축구를 이것에 비유하기도 한다. 마치 고대 로마인들이 검투사 경기를 모여 지켜보는 것과 비슷하게 축구 경기에서 격렬하게 부딪히고 경쟁하는 모습을 보며 대리 만족을 느끼는 것이라고.

이러한 여러 요인들이 모여 축구는 현재 엄청난 큰 산업으로까지 발전했다. 축구가 이렇게 대규모로 성장할 수 있었던 이유로는 인프라를 갖추기 쉬웠다는 점을 꼽을 수 있다.

아무리 작은 동네라고 하더라도 축구 골대 하나는 놓아져 있었고, 그저 발로 공을 차기만 하면 될 정도로 초보자들도 쉽게 접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지금 축구가 시작된 영국은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축구를 사랑하고 있고, 자국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프리미어리그가 사랑받고 있다.

최신글

Most Popular

Recent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