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때문에 사우디에 갔냐’는 질문에 쿨리발리가 남긴 답변

“돈 때문에 사우디로 이적한 게 맞나?”

최근 사우디 알 힐랄에 입단한 쿨리발리가 이탈리아 매체 ‘코리에레 델로 스포르트’와 인터뷰 도중 받은 질문이다.

선뜻 대답하기 어려운 질문에 쿨리발리는 쿨하게 ‘이렇게’ 답했다.

출처: 알힐랄 공식 트위터

“거부 할 수 없었다.”

“부모님을 포함해 우리 온 가족이 이 잘 살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게 됐다.”

“나는 세네갈에서 젊은이들을 도울 수 있는 많은 프로젝트를 하고 있다. 덕분에 나는 자선 활동을 지원 할 수 있게 됐다.”

또, 쿨리발리는 종교 역시 이적을 결정한 이유 중 하나라고 언급했다.

“나는 무슬림이다. 종교적 관점에서 사우디는 나 뿐만 아니라 가족에게도 이상적인 나라다.”

쿨리발리는 알 힐할과 2026년까지 계약을 맺었다.

연봉은 3000만 유로, 우리 돈 430억에 육박한다. 첼시에서 받은 연봉은 130억 정도다.

사실 쿨리발리는 이번 여름 인터밀란, 유벤투스 등 복수의 이탈리아 클럽에서 이적 제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나폴리 공식 트위터

하지만 과감히 거절했다.

자세한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쿨리발리가 나폴리와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라고 주장했다.

과거 쿨리발리는 ‘이탈리아에서 뛴다면 오직 나폴리 뿐이다’라는 언급을 한 적이 있다.

정말 이것 때문인지, 사우디로 가기로 마음을 먹었기 때문인지는 본인만 알 것이다.

하지만 이탈리아 칼치오나폴리에 따르면 현지 나폴리 팬들은 이에 대해 굉장히 고마운 마음을 갖고 있다고 한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