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것은 변명이다..” ‘혹사 논란+잦은 미스’ 질문에 김민재가 보인 반응..ㄷㄷ

바이에른 뮌헨의 김민재가 23-24시즌 분데스리가 하이덴하임과 11라운드 경기에 선발로 나섰다.

뮌헨은 4대2로 승리 했지만, 김민재의 이 날 활약은 아쉬움이 남았다. 후반 25분, 결정적인 패스 미스로 상대에게 골을 허용하며 동점 상황을 만들었다.

다행히 공격수들의 활약 덕분에 다시 앞서나가긴 했지만, 김민재 실수로 승점을 잃었을 지도 모른다.

출처: 바이에른 뮌헨 공식 홈페이지

독일 매체 빌트는 이 날 김민재에게 5점을 부여했다. 팀 내 최하 점수다. 골을 넣은 케인은 1점을 받았다. 독일 매체는 점수가 낮을 수록 높은 평가다.

축구 매체 fotmob도 김민재에게 6.2로 낮은 점수를 부여했다. 수비수 중 가장 낮은 기록이다.

김민재 역시 실수에 대해 아쉬움을 표현했다. 경기 후 기자들과 만난 김민재는 최근 불거지는 ‘혹사 논란’ 그리고 경기 중 ‘실수’에 대해 언급했다.

출처: 바이에른 뮌헨 공식 트위터

“경기 잘 하다가 똑같은 실수로 저때문에 골 먹어서.. 아쉽다. 저번에도 그렇고..”

“(뮌헨) 전술 상 이런 패스를 하면 안된다고 감독님이 말했었는데..”

“아직 고쳐지지 않은 것 같다. 계속 나폴리에서 하던 축구를 하려고 하다가 실수가 나오는 것 같다.”

출처: 바이에른 뮌헨 공식 트위터

“당연히 경기 많이 뛰고 있고 체력적으로도 힘든 건 사실인데, 이건 변명이라고 생각한다. 충분히 잘 할 수 있다. 저번 시즌에도 똑같이 많이 뛰었다.”

“그냥 내 실수라고 생각한다. 똑같은 실수 안 할 수 있게 해야 한다.”

🔥실시간 인기글🔥

“혹사 논란은 그냥 변명이다. 힘든 수록 더 집중해야 한다. 프로선수니까.”

“나보다 더 많이 뛰는 선수들도 있다. 똑같은 실수가 나온다면 저 자신에게 실망을 많이 할 거 같다.”

파트너인 우파메카노-더 리흐트의 잦은 부상으로 김민재는 사실상 강제 선발 풀타임을 소화하고 있다.

체력적으로 지친 상황에서도 무언가 탓하기보다는 책임을 자신에게 돌리는 김민재에게 박수를 보낸다. 현재 위기를 지혜롭게 극복하길 바란다.

오축
오축
오늘의 축구이야기 오축에디터입니다. 선수 이적 소식, 경기 결과, 통계 등을 포함해 다양한 축구 뉴스 기사를 작성하고 있습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