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스토리'16강 진출' 태극전사 추가 포상금 지급 받는다.

’16강 진출’ 태극전사 추가 포상금 지급 받는다.

16강 업적을 달성한 태극전사들의 1인당 포상금은 어떻게 될까?

기존에 알려졌던 월드컵 포상금은 1인당 1억 6000만원이다.

하지만 선수들은 이것보다 더 많은 돈을 받게 됐다. 기존 알려진 포상금에 두 배 이상 받는 선수도 생긴다.

그 이유는 바로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의 포.상.금.기.부

출처: 대한축구협회

대한민국은 16강에 올라가면서 FIFA로부터 받은 상금은 총 1300만 달러. 우리돈 170억에 이른다.

포상금 가운데 일부는 대표팀 운용비용과 차입금 상황 등으로 쓰이고 50% 정도가 선수단 포상금으로 쓰일 예정이었다.

월드컵에서 선수들이 받게될 포상금 기준

  • 26인 전원에게 2000만원 지급
  • 승리 3000만원
  • 무승부 1000만원
출처: 대한축구협회 인스타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1승1무1패를 거둬 선수 1인당 6000만원을 확보 했다. 여기에 16강 진출로 1억원 추가.

따라서 ‘카타르 월드컵’에서만 확보된 포상금은 1억 6000만원이었다.

그런데 최근 대한축구협회에서 보도자료를 냈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이 20억원의 별도 포상금을 책정했다는 소식.

따라서 선수들은 7천여만원을 추가로 받게 됐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출처: 대한축구협회 인스타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아시아 최종예선’ 통과 기여도에 따라 별도 포상금도 책정 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선수 1인당 받게 될 포상금은 최소 2억 8천만원에서 최대 3억 4천만원이라는 소식.

협회는 월드컵 16강에 진출한 다른 나라와 비교해봐도 최대 지급 규모라 밝혔다.

참고로 정몽규 회장은 2018년에도 40억을 기부한 바가 있다. 이번에는 선수들을 위해 무려 20억원 사비를 지출했다.

최신글

Most Popular

Recent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