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틴 손흥민 포함..” 후스코어드 선정 ‘9월 프리미어리그’ 베스트11

7경기 6골을 넣으며 토트넘의 시즌 초반 상승세를 주도하고 있는 ‘캡틴’ 손흥민.

이 활약을 증명이라도 하듯, 유럽 축구 매체 ‘후스코어드’가 손흥민을 프리미어리그 9월 베스트11에 선정했다.

토트넘에서는 부주장 메디슨과 손흥민 두 선수가 이름을 올렸다.

공격수

  • 손흥민(토트넘)
  • 홀란드(맨시티)

현재 프리미어리그 득점 1,2위인 두 사람이 나란히 투톱으로 뽑혔다.

홀란드는 현재 8골, 손흥민은 6골을 기록 중이다.

미드필더

  • 고든(뉴캐슬)
  • 기마랑이스(뉴캐슬)
  • 메디슨(토트넘)
  • 사카(아스날)

양 윙어에는 고든과 사카가 선정됐다. 중원은 뉴캐슬의 기마랑이스, 토트넘의 메디슨이 들어갔다.

수비수&골키퍼

  • 로버트슨(리버풀)
  • 안데르센(크리스탈 팰리스)
  • 타코우스키(에버튼)
  • 트리피어(뉴캐슬)

골키퍼=산체스(첼시)

최다 배출 팀은 뉴캐슬(3명)이다. 두번째로 많은 팀은 2명을 배출한 토트넘이다.

손흥민 선정은 당연했다. 4라운드에서 해트트릭, 6라운드에서는 멀티골을 기록한 바 있다.

손흥민은 9월 열린 프리미어리그 4경기에서 무려 6골을 넣었다.

오축
오축
오늘의 축구이야기 오축에디터입니다. 선수 이적 소식, 경기 결과, 통계 등을 포함해 다양한 축구 뉴스 기사를 작성하고 있습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