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손가락 다친 이유가..” 영국 매체가 보도한 충격적인 ‘대표팀 불화설’

2023 아시안컵 도중 대표팀 내에 갈등이 있었다는 충격적인 보도가 나왔다.

영국의 ‘더 선’은 ‘손흥민이 대표팀 선수와 다퉜으며, 이 과정에서 손가락이 탈구 됐다’고 언급했다.

다툼의 시점은 요르단과 아시안컵 4강전을 앞둔 전날 저녁 식사 자리였다고 한다. 일각에서는 ‘더 선’의 공신력은 믿을 게 못 된다며 사실이 아니라고 얘기한다.

하지만 정황을 보면 손흥민과 선수단 사이 트러블이 있었던 것 같긴 하다.

다소 충격적인 대표팀 갈등 정황

더 선은 14일 보도를 통해 “손흥민은 아시안컵 4강 경기를 앞두고 팀 동료들과 다퉜다. 이 과정에서 손가락이 탈구됐다.”

“어린 선수 중 일부가 탁구를 하려고 저녁을 빨리 먹었다. 하지만 주장 손흥민은 이를 탐탁지 않게 여겼다. 식사 자리는 팀 결속을 위한 자리라고 생각했고, 특히 중요한 4강경기 전날인데 자중하기를 원했다.”

“그런데 그 과정에서 마찰이 벌어졌고, 선수들 사이 언쟁과 몸싸움이 오갔다.”

이 어린 선수들에는 이강인도 포함된다고 해당 매체는 전했다. 국내 언론에 따르면, 이 사건 이후 고참급 선수들이 클린스만 감독을 찾아갔다고 한다.

출처: 대한축구협회

이강인을 명단 제외 요청하기 위해서다.

실제 일부 관계자는 언론을 통해 “이강인을 괘씸하게 여긴 고참들이 명단제외 요청을 한 것은 사실이다.”라고 언급했다.

사실 이 내용을 처음으로 보도한 영국 매체 ‘더 선’은 말도 안되는 찌라시(?)를 뿌리는 언론으로 유명하다. 그래서 축구 팬들은 거짓성 보도라고 처음에는 생각했다.

하지만 이 불화설은 사실로 보인다. 첫 째, ‘더 선’ 보도를 보고 축구협회 관계자가 이를 인정했다는 점이다.

또,축구협회 뿐만 아니라 KBS에서도 취재결과 대표팀 선수들 사이 다툼이 있었던 것은 사실로 확인됐다고 언급했다.

클린스만 감독 경질을 두고 시끄러운 상황에서 대표팀 불화 사실까지 밝혀졌다. 그야말로 총체적 난국이다.

왜 이렇게 경기력이 형편 없었는지 이제는 이해가 간다.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대표팀 갈등 문제가 불거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22 카타르 월드컵 때도 특정 트레이너를 중심으로 파벌 문제가 떠 돌았고, 김민재-손흥민 언팔 사건도 있었다.

클린스만, 축구협회, 대표팀 선수단까지 제대로 점검이 필요한 때다.

오축
오축
오늘의 축구이야기 오축에디터입니다. 선수 이적 소식, 경기 결과, 통계 등을 포함해 다양한 축구 뉴스 기사를 작성하고 있습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