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대표팀 감독은..” 정해성 전력강화위원장이 밝힌 차기 ‘사령탑’ 선임 기준

결국 팬들의 예상대로 국내파 감독이 선임 되는 것일까?

대한축구협회는 21일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회를 진행했다. 그리고 오후 4시 경, 회의 결과에 대한 브리핑이 진행됐다.

최근 새 전력강화위원장으로 선임된 정해성 위원장은 차기 대표팀 감독 선임에 대한 구체적인 기준과 계획을 밝혔다.

누가 다음 대표팀 감독이 될 지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회의가 열렸다.

축구 팬들이 듣고 싶어하는 대답은 구체적으로 나오지 않았지만, 일종의 힌트 정도는 던져준 이번 브리핑이다.

정해성 위원장은 “3월부터 ‘정식 감독’ 선임에 무게를 두고 있다”라고 말한데 이어, “해외파 국내파 가리지 않고 고려하고 있지만 국내파 감독에 비중을 둬야 하지 않을까라는 의견이 있었다”고 밝혔다.

또, 3월에 있을 태국과 2026 북중미 월드컵 예선 2연전을 임시감독으로 치를 거냐는 질문에 “임시감독보다는 정식 감독 선임에 기준을 두고 있다”고 언급했다.

정 위원장은 또 “대표팀을 재정비해야 하는 시기인데 대표팀 감독을 6월까지 미루는 건 옳지 않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감독 선임 기준으로 전술적 역량, 육성 능력, 명분과 성과, 경력, 소통 능력, 리더십, 최상의 스태프 구성 능력 등 8개 기준을 꼽았다.

특히, 현재 대표팀 스쿼드에 맞는 게임 플랜을 짜고 실행할 수 있는 능력과 취약 포지션을 해결할 수 있는 육성 능력을 강조했다. 이는 대표팀의 안정적인 운영과 장기적인 계획 수립을 위한 결정으로 해석된다.

외국인 감독과 한국 감독 모두 고려는 하지만, 당장 있을 3월 경기로 인해 국내파 감독 선임으로 분위기가 쏠리는 듯 하다.

차기 대표팀 감독 선임 과정은 축구 팬들에게 큰 관심사다. 과연 어떤 감독이 다음 달 있을 A매치에서 지휘봉을 잡고 있을까.

클린스만 선임으로 곤욕을 치렀던 대한축구협회가 과연 이번에는 어떤 결정을 내릴 지 팬들의 관심이 쏠린다.

오축
오축
오늘의 축구이야기 오축에디터입니다. 선수 이적 소식, 경기 결과, 통계 등을 포함해 다양한 축구 뉴스 기사를 작성하고 있습니다.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