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클럽'역대급 가성비' 맨유 05-06 영입 4인방.

‘역대급 가성비’ 맨유 05-06 영입 4인방.

퍼거슨이 맨유를 맡았을 때는 지금처럼 천문학적인 돈을 쏟아 붇지도 않았고, 이름값과 스탯만 보고 모험을 건 시도가 많지 않았다.

오히려 적은 금액으로 영입해 포텐 터트렸던 사례가 굉장히 많았는데

이러한 철학이 가장 빛났던 순간을 꼽으라면 05-06 시즌이 떠오른다.

지금 보면 역대급 가성비인, 당시 영입한 4명의 선수를 정리했다.

반 데사르

  • 1970년 10월 29일
  • 국적:네덜란드
  • 2005~2011년 활약

나이가 많았음에도 퍼거슨이 과감하게 데려온 선수..ㄷㄷ

풀럼에서 맨유 이적.

이적료 200만 파운드(한화 30억)

비디치

  • 1981년 10월 21일
  • 국적:세르비아
  • 2006~2014년

겨울 이적시장에서 퍼거슨이 영입한 비디치.

스파르타 크 모스크바에서 맨유 이적.

이적료 700만 파운드(한화 108억)

에브라

  • 1981년 5월 15일
  • 국적:프랑스
  • 2005~2014년

AS모나코에서 맨유로 이적.

이적료 550만 파운드(한화 85억)

박지성

  • 1981년 3월 30일
  • 국적: 대한민국
  • 2005~2012년

PSV 에인트호벤 활약으로 맨유 입성

 400만 파운드(한화 61억원)

요즘이야 1000억 넘는 선수가 꽤 많지만

당시만 해도 오버페이 하는 사례가 많지 않았다.

(솔직히 지금은 거품이 많이 꼈다고 봐도 이상하지 않다)

앞서 소개한 4명의 이적료를 보면 터무니 없이 싼 금액으로도 느껴지기도 하는데

만약 이 선수들이 지금 활약하는 선수였다면

어느 정도로 평가 받았을 지 굉장히 궁금하다.

최신글

Most Popular

Recent Comments